홍보자료

청주시 베트남에 '농식품전용 판매관' 오픈 [출처:프라임경제]

2019.04.16 13:12

jminfo

조회 수63

청주시 베트남에 ‘농식품전용 판매관’ 오픈

농식품 전시·판매로 동남아 시장 확대 전초기지 역할 기대

오영태 기자 | gptjd00@hanmail.net | 2019.04.01 09:16:34

[프라임경제] 충북 청주시가 지난달 30일 베트남(호찌민 VAN HANH MALL)에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현지에서 판매까지 가능한 ‘농식품전용 판매관’을 오픈하고 전략품목을 본격 수출한다.

art_1554052448.jpg

▲청주시는 베트남(호찌민)에서 수출상담회를 개최, 농식품전용 판매관을 오픈하고 수출계약을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청주시청

김항섭 부시장을 단장으로 한 청주시 농식품해외마케팅단은 조미김, 건강기능성 식품, 녹용, 삼계탕재료, 청원생명쌀눈 등 수출전략품목을 선정했다.

또한 지난 27일부터 31일까지 5일간 베트남(호찌민)에서 수출상담회 개최, 농식품전용 판매관을 오픈하고 베트남 상공회의소 등 수출관련기관을 방문해 청주시 농식품기업 진출협력, 판매관운영 홍보 및 활성화에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art_1554052452.jpg

▲청주시가 베트남 호찌민(VAN HANH MALL)에 농식품 전용 판매관을 오픈했다. ⓒ 청주시청

시는 2017년부터 해외 현지마케팅을 통해 다변화하는 해외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미국, 중국 등과 함께 베트남(호찌민)을 마케팅 대상국으로 선정해 집중공략에 나선결과 이번 수출상담회를 통한 바이어 매칭으로 현지 E사와 마케팅에 참여한 5개 농식품기업이 모두 수출 계약(계약금액 120만달러)하는 최고의 성과를 올렸다.

현 정부의 ‘신남방정책’의 중심에 있는 베트남은 최근 박항서 열풍과 북미정상회담으로 기회의 나라로 부상하고 있으며, 청주시의 농식품 13위 교역국으로 통상규모 또한 적지 않아 그 의미와 전망이 더욱 크다고 할 수 있다.

한범덕 청주시장은 “해외마케팅을 통한 시장 확대로 농가 소득증대는 물론 지역 농식품산업 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라며 “특히 베트남의 청주시 농식품전용 상설판매관 운영은 그간 수출상담회, 판촉행사 등으로 국한됐던 마케팅에서 탈피해 새로이 시도하는 것으로 전시 뿐만 아니라 판매도 가능해 동남아시장 확대의 전초기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연말까지 운영 후 성과평가를 통해 지속 운영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베트남에 이어 오는 5월 말 중국, 8월 말 미국을 공략할 예정이다. 중국, 미국은 각각 청주시의 20위, 5위 규모의 수출상대국이며, 특히 중국은 가공식품을 중심으로 수출금액이 2018년 전년대비 48%이상 급증하는 등 지역 농식품에 대한 호응이 높다.

writer_photo_gptjd00_1554883978.jpg 오영태 기자

댓글 쓰기

비회원 프로필 이미지
댓글 0